2:45 am

E/elliott smith 2008.07.27 00:18



몽유의 상태로 걸음을 옮긴다
굳게 입을 다물었던 기억들이 말을 거는 그곳으로
당신을 도우려던 손들은 오히려 당신에게 상처만을 남겼고
아름다운 것들로 인해 오히려 당신은 더욱 황폐해져 갔다

아이처럼,
순진하고 불평어린 아이처럼 걸어나가며
손에 닿는 무엇이든 움켜쥔다
높이 날아오르기 위해, 혹은 바닥까지 무너지기 위해

보이지 않던 내부의 균열들은
감춰져 있었을 뿐, 끊임없이 증식하지

나를 둘러싸고 비웃는 저 무수한 군중 속에서
도대체 진짜로 날 내리친 놈이 누군지 모르겠다
그대가 내게 상처를 줬을 때
정말 다친 것은 내 안의 그대 자신이었어
이제야 난 비로소 내 안의 우리 둘을 분리시킨다

헛된 희망도 이젠 지겨워
나를 비난하려거든
이번엔 모두가 들을 수 있도록 크게 말해

새벽 2시 45분..
경적소리에 놀라 정신을 차려보니
깨어난 곳은 낯선 거리
그대가 이미 반 쯤 지워 놓은 기억들만이 남아있다

과거의 상처들로부터 나를 지켜줄
누군가의 품이 절실하지만

그렇게 무대 밖으로 걸어나오니
어둠 속으로 사라지는 두 명의 그대..
이제 나는 퇴장한다
언제나 거절당하기만 했으니
다시 돌아갈 일도 없을 것이다




I'm going out sleepwalking
Where mute memories start talking
The boss that couldn't help but hurt you
And the pretty thing he made desert you
I'm going out now like a baby
A naïve unsatisfiable baby
Grabbing onto whatever's around
For the soaring high or the crushing down
With hidden cracks that don't show
But that constantly just grow
I'm looking for the man that attacked me
While everybody was laughing at me
You beat it in me that part of you
But I'm going to split us back in two
Tired of living in a cloud
If you're going to say shit now you'll do it out loud
It's 2:45 in the morning
And I'm putting myself on warning
For waking up in an unknown place
With a recollection you've half erased
Looking for somebody's arms to
Wave away past harms
I'm walking out on center circle
The both of you can just fade to black
I'm walking out on center circle
Been pushed away and I'll never go back



2 : 45 am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twilight  (0) 2008.07.27
last hour  (0) 2008.07.27
memory lane  (0) 2008.07.27
pitseleh  (0) 2008.07.27
clementine  (0) 2008.07.27
2:45 am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