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tseleh

E/elliott smith 2008.07.27 10:52





말해주지
왜 네가 어딨는가를 알려하지 않는지
너에게 들려주고 싶어 죽겠는 농담이 있는데도 말이야

한 꼬마가 커다란 통에 머리를 집어넣고 고함을 지르더라
그건 내가 오래도록 삼켜왔던,
너에게 지르고 싶었던 고함이었어, 피첼레
날 네 인생에서 떨어져나온 퍼즐 조각처럼 취급하지 마

사람들은 말하지
신께서 우리에게 고난을 주는 이유는
얼마나 괴롭혀야
우리가 사랑하는 것들을 포기하고 악마의 손에 놀아나게 되는지
그것을 시험해보기 위해서라고
도대체 그게 신이라는 작자가 할 짓거리냔 말야

처음부터 난 우리가 오래가지 못할 걸 알았지만
지금 내 꼴은 상상 이상으로 처참해
너무 화가 나
이건 극복할 수 있는 종류의 감정이 아냐
너에게 난 지독한 골칫거리였지
난 단지 너에게 상처주고 싶지 않았던 것 뿐인데



I'll tell you why I don't
Want to know where you are
I got a joke I been dying to tell you
A silent kid is looking down the barrel
To make the noise that I kept so quiet
I kept it from you, Pitseleh

I'm not what's missing from your life now
I could never be the puzzle pieces
They say that God makes problems
Just to see what you can stand
Before you do as the devil pleases
And give up the thing you love

But no one deserves it

The first time I saw you
I knew it would never last
I'm not half what I wish I was
I'm so angry, I don't think it'll ever pass
And I was bad news for you, just because
I never meant to hurt you



pitseleh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twilight  (0) 2008.07.27
last hour  (0) 2008.07.27
memory lane  (0) 2008.07.27
pitseleh  (0) 2008.07.27
clementine  (0) 2008.07.27
2:45 am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