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esome tears

B/beck 2008.08.21 10:45





고독한 눈물
더이상 흘릴 수 없는
그 의미조차 가늠할 수 없는
그 눈물들이 나의 삶을 잠식하네
그러나 이제 그만 돌아서리
지워지지 않는 눈물 자욱이 가득하지만
두 번 다시는 흘리지 않으리

사랑은 나를 주시하며
한 순간도 나를 놓아주지 않는데
변치 않는 감정 속에서
영원히 계속 될 뿐인데


게으른 태양의
그 희박한 빛을 그대 눈에 담으면
그 빛은 순간의 진실을 그대에게 보이리
그 안에서 나는
갈 수 있는 곳보다 더 멀리
할 수 있는 것보다 더 필사적으로
그대에게 가 닿으리

어찌 내 이 사랑을 등질 수 있으리
사랑이 나를 놓아주지 않는데
어찌 이 사랑이 변할 수 있으리
나의 마음은 그대로인데






Lonesome tears
I can't cry them anymore
I can't think of what they're for
Oh they ruin me every time
But I'll try
To leave behind some days
These tears just can't erase
I don't need them anymore

How could this love
Ever turning
Never turn its eye on me
How could this love
Ever changing
Never change the way I feel

Lazy sun
Your eyes catch the light
With promises that might
Come true for awhile
Oh I'll ride
Farther than I should
Harder than I could
Just to meet you there

How could this love
Ever turning
Never turn its eye on me
How could this love
Ever changing
Never change the way I feel




lonesome tears / beck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B > be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tan gave me a taco  (0) 2009.02.03
lonesome tears  (2) 2008.08.21
loser  (0) 2008.08.16
lost cause  (0) 2008.08.07
nobody's fault but my own  (0) 2008.08.0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5.12.13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