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난 어쩌면 네 마음을 훔치려는 사기꾼인지도 몰라

그래놓곤 그걸 아무렇게나 쳐박아버리는 사기꾼인지도

응, 어쩌면 난 아주, 아주 못 되먹은 녀석인지도 몰라

그래 자기, 나도 알아


저 무수한 손가락들은 결코 네 피부 속으로 침투하지 못할 거야

저 눈부시게 파란 눈들은 이 방에서 오직 나만을 발견하게 될 거야

그들 중 누구도 너보다 중요하진 않아


왜냐면

너는 사랑하니까, 사랑해주니까

내가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이란 걸 알면서도


넌 사랑하지, 넌 사랑해줘

난 사랑이란 걸 할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러니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너무 깊어지기 전에 다 잊어버리는 걸 거야

밤새도록, 동이 터오도록 나를 꼭 끌어안았던 너의 품도


왜냐면

넌 사랑하니까, 사랑해주니까

내겐 사랑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넌 사랑하잖아, 사랑해주잖아

나는 널 사랑할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Maybe I'm a crook for stealing your heart away

And maybe I'm a crook for not caring for it

And maybe I'm a bad, bad, bad, bad person

Well baby, I know


And these fingertips, they'll never run through your skin

Those bright blue eyes can only meet mine across a room

Filled with people that are less important than you


Because you love, love, love when you know I can't love


You love, love, love when you know I can't love

You love, love, love when you know I can't love, you…


So I think it's best we both forget before we dwell on it

The way you held me so tight all through the night

It was near morning


Because you love, love, love when you know I can't love

You love, love, love when you know I can't love

You love, love, love when you know I can't love, you



love love love / of monsters and men

translated by lonegunm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O > of monsters and m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ttle talks  (0) 2012.08.25
love love love  (0) 2012.08.25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