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owned

T/tim minchin 2016.07.18 00:48



당신의 사랑은 마치 칠판을 긁는 손톱 같아

당신을 사랑하는 건 뱃전에서 바다로 몸을 던지는 것과 같아

고속도로에서 차에 치이는 것 같아

크리스마스에 심장마비가 오는 것과 같아

움켜쥐고 있던 절벽 끝이 부서져 떨어지는 것 같아

기침을 참는 것 같아


이렇게 될 줄은 몰랐어, 너무 깊이 들어왔어

예측하지 못했어, 너무 깊이 빠져들고 말았어

그냥 더 깊이, 아래로 아래로 수영해들어가는 게 낫겠어

이제 와서 돌아가려 해봤자 무슨 소용이겠어


난 침전하고 있어

침전하고 있어



당신의 사랑은 마치 수영복 속의 모래알 같아

당신의 사랑은 마치 뮤트를 연주하는 심포니와 같아

잘못된 주소로 보내진 편지

혹은 웨딩드레스 위에 엎질러진 레드 와인

혹은 피아노 치는 내 손가락의 골절과 같아

마치 모래를 삼키려는 것 같아


이렇게 될 줄은 몰랐어, 너무 깊이 들어왔어

어쩌다 이렇게 된 거지, 어쩌다 이렇게까지 빠진 거야

그냥 더 깊이, 아래로 아래로 수영해들어가는 게 낫겠어

뭍으로 향해 봤자 무슨 소용이 있겠어


난 침전하고 있어

침전하고 있어



당신의 사랑은 마지막 한 모금의 소금기 밴 공기

어디로도 인도하지 않는 지도와 같아

콘크리트 위로 내던져진 와인잔 같아

남용되는 비유들 같아

옆을 보며 똑바로 걸으려는 것 같아

춤을 추다 스텝이 꼬인 것만 같아


이럴 줄은 몰랐어, 이젠 너무 깊이 들어와버렸어

어쩌다 이렇게 돼버린 거야, 너무 깊이 들어왔어

차라리 더 깊이 수영해 들어갈까봐

이제 돌아가서 뭘 어떻게 하겠어


나는 침전하고 있어

침전하고 있어




Your love is like finger nails on a chalkboard
Your love is like throwing myself overboard
A breakdown on a motorway
A heart attack on Christmas day
Like scaling a cliff then falling off
Like trying not to cough

And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think I’ll just keep swimming down, down, down
There’s no point in trying to turn back now

I’m drowned
I’m drowned

Your love is like sand inside a bathing suit
Your love is a symphony with the sound on mute
A letter sent to the wrong address
Or red wine on a wedding dress
Like broken bones in my playing hand
Like trying to swallow sand

Cos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think I’ll just keep swimming down, down, down
There’s no point in trying to reach dry ground

I’m drowned
I’m drowned

Your love is like one last breath of salty air
Your love is like a map that leads to nowhere
A wine glass on a concrete floor
The overuse of metaphor
The straight ahead in a sideways glance
Like the misstep in a dance

Cos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think I’ll just keep swimming down
There’s no point in turning round

I’m drowned
I’m drowned 




drowned / tim minchin

translated by lonegunman



+ ost ver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 > tim minch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iet  (0) 2016.07.19
naughty  (0) 2016.07.18
drowned  (0) 2016.07.18
the fence  (0) 2016.07.16
if you open your mind too much your brain will fall out (take my wife)  (0) 2016.07.11
seeing you  (0) 2016.07.1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the fence

T/tim minchin 2016.07.16 20:49




네 옷장 어딘가에

체 게바라의 실루엣이 그려져 있는 티셔츠가 한 장쯤은 있을 걸.

내기를 걸어도 좋아.

그는 혁명가인데다가, 그래, 근사한 모자도 쓰고 있지.

하지만 디자인적인 가치 너머에는

그처럼 간단하지 않은 무언가가 널 기다리고 있어.


체 게바라는 좀 호모포비아거든.

체 게바라는 약간 호모포빅했어.

(사실이야.)

체 게바라는 좀 호모포비아야.

체 게바라는 호모포비아였어.


이 노래는 중간 지대를 변호하는 노래.

따라 부르기 좋은 양면성의 찬가.

아는 것이 많아질수록 판단을 내리기는 더 어려워지지.

실제로 판단할 수 있느냐 없느냐의 얘기가 아냐.

이쪽과 저쪽 잔디 중 어느쪽이 더 푸른지 모르는데

어쩌면 애초에 차이가 없었을 수도 있어.

그럴 때 진실을 알아내는 가장 쉬운 방법은

울타리 위에 가만히 앉아서 양쪽을 비교해 보는 것.


네 집안 어딘가에 

티벳에서 온 미소짓는 히피- 달라이 라마의 사진이 한 장쯤은 있을 걸.

내기를 걸어도 좋아.

사랑스런 친구지. 재밌는 녀석이야. 명언도 많이 남겼고.

하지만 그렇다고 티벳에서 한 짓거리를 잊진 말자고.

그 티벳 승려 새끼들이 어떻게 빈민들을 착취했는지.

환생에 대한 불교의 가르침은 무력감을 기르는 완벽한 토양이 돼.

가난한 자들에겐 다음 생이 있을 거라 쉽게 말하고는

정작 자기는 현생에서 부를 움켜쥐지


내 말은 중간 지대를 인정하자 이거야.

이건 나와 밴드가 함께 연주하는 양면 가치의 찬가.

우리는 세상을

테러리스트와 영웅으로

보통 사람과 괴짜로

선한 사람과 소아성애자로 나누곤 하지.

이것은 암을 유발하고

저것은 암을 치료한다고 구분짓고 싶어해.

하지만 지금은 발암 물질이 아니었던 것이

미래엔 발암 물질로 분류될 가능성은 언제나 있어.

우리가 세상을 구분지으려 하는 건

사실은 두려움 때문이야.

옳은 것과 그른 것

흰색과 검은색

실존 인물과 요정들

현상 유지와 공포

그래, 우린 세상을 이진법으로 읽으려 하지.

이진법으로.

하지만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아.


너의 애완견이 내뱉는 이산화탄소 양이 자동차보다 많은 거 알아?

정말이야, 애완견이 4륜 구동 차보다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해.

개가 자동차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아.

네 아이도 마찬가지지.

그러니까 아이를 팔아서 도요타 프리우스를 한 대 사자!


나는 중간 지대에 대해 얘기하고 싶은 거야.

이것은 나와 밴드가 바치는 양면 가치에의 헌정곡.

우리는 세상을

진보주의자와 총기 옹호론자로

무신론자와 근본주의자로

금주론자와 약쟁이로

화학 물질과 자연 물질로

가상과 현실로

과학과 미신으로 나누려 하지.

하지만 그렇게 흑백으로 나누어 떨어지는 거야 말로

사실은 진짜 부자연스럽지 않아?


너는 우리를

테러리스트와 영웅

보통 사람과 괴짜로

선한 사람과 소아성애자로 나누려 하지.

이것은 암을 유발하고,

저것은 암을 치료한다고 분류하고 싶어 해.

하지만 지금 발암 물질이 아니라고 해서

미래에도 발암 물질이 아니라는 법은 없어.

우리가 세상을 둘로 나누려는 건

사실은 우리 안의 두려움 때문이야.

옳은 것과 그른 것

흰색과 검은색

실존 인물과 요정들

앵무새와 카나리아...

그래, 우린 세상을 이진법으로 읽고 싶어 해.

이진법으로, 01001000! (H)


정보량이 많아질수록

판단을 내리기는 더 어려워.

판단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가 아냐.

어느쪽 잔디가 더 푸른지 알 수 없을 때,

둘 다 푸를 수도, 둘 다 아닐 수도 있을 때

그 차이를 판단하기까지의 중간 지대를,

가만히 앉아서 지켜볼 울타리의 존재를 인정하자는 거야.

왜냐하면

세상은 그렇게 명확하지가 않으니까.




Somewhere in your wardrobe, I'd be willing to bet
There's a t-shirt probably bearing the silhouette of Che Guevara

He was revolutionary, yeah, he wore a cool hat
But behind the design I think you might find it's not quite as simple as that

Che was a bit of a homophobe, Che was a bit of a homophobe
Che was a bit of a homophobe, Che was a bit of a homophobe

This is my song in defence of the fence
A little sing along, a anthem to ambivalence
The more you know, the harder you will find it
To make up your mind, it doesn't really matter if you find
You can't see which grass is greener
Chances are it's neither, 
and either way it's easier
To see the difference when you're sitting on the fence

Somewhere in your house, I'd be willing to bet
There's a picture of that grinning hippy from Tibet - the Dalai Llama

He's a lovely, funny fella, he gets soundbites galore
But let's not forget that back in Tibet, those funky monks used to dick the poor, yeah

And the Buddhist line about future lives is the perfect way to stop the powerless rising up
And he tells the poor they will live again, but he's rich now so it's easy for him to say

I'm taking the stand in defence of the fence
I got a little band playing anthems to ambivalence
We divide the world into terrorists and heroes
Into normal folk and weirdos
Into good people and pedos
Into things that give you cancer 
and the things that cure cancer
And the things that don't cause cancer, but there's a chance they will cause cancer in the future
We divide the world to stop us feeling frightened
Into wrong and into right and
Into black and into white and
Into real men and fairies
Into status quo and scary
Yeah we want the world binary, binary
But it's not that simple.

And your dog has a bigger carbon footprint than a four wheel drive
Yeah your dog has a bigger carbon footprint than a four wheel drive
Yeah your dog has a bigger carbon footprint than a four wheel drive
And so does your baby, maybe you oughta trade him in for a Prius

ROCK!

I'm taking the stand in defence of the fence
I got a little band playing tributes to ambivalence
We divide the world into liberals and gun-freaks
Into atheists and fundies
Into teetotalers and junkies
Into chemical and natural
Into fictional and factual
Into science and supernatural
But it's actually naturally not that white and black

You'll be
Dividing us into terrorists and heroes
Into normal folk and weirdos
Into good people and paedos
Into things that give you cancer 
and the things that cure cancer
And things that don't cause cancer, but there's a chance they will cause cancer in the future
We divide the world to stop us feeling frightened
Into wrong and into right and
Into black and into white and
Into real men and fairies
Into parrots and caneries
Yeah we want the world binary, binary 011101

The more you know, the harder you will find it
To make up your mind, it doesn't really matter if you find
You can't see which grass is greener
Chances are it's neither, and either way it's easier
To see the difference Cause it's not that simple.



the fence / tim minchin

translated by lonegunm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 > tim minch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iet  (0) 2016.07.19
naughty  (0) 2016.07.18
drowned  (0) 2016.07.18
the fence  (0) 2016.07.16
if you open your mind too much your brain will fall out (take my wife)  (0) 2016.07.11
seeing you  (0) 2016.07.1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굉장히 종교에 심취한 친구가 한 명 있는데

논쟁 끝에 종종 저에게 '넌 마음이 열려있지 않아서 그래'라고 하는 거예요

저는 그 친구를 존중하기 때문에

노래를 하나 만들었는데 제목은

'너 있잖아 그렇게 마음을 너무 열고 다니면 뇌가 튀어나온다' 입니다

끝내주지 않아요? 좀 천재인 듯

안타깝게도 제가 지은 건 아니고 어느 책에서 읽은 거예요

표절 소송에 걸리면 안 되니까 부제를 붙였는데요

'내 아내를 드립니다' 입니다-




누구든지 내게 

합리적인 실험 조건 하에서 사람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영매를

인류 역사를 통틀어 단 한 사람이라도 제시할 수 있다면


누구든지 내게

합리적인 실험 조건 하에서 

별자리를 해석해 미래를 예측할 수 있음이 증명된 점성술사를

인류 역사를 통틀어 단 한 사람이라도 댈 수 있다면


누구든지 내게

합리적인 실험 조건 하에서

뭔가 좋은 물질에서 추출한 눈꼽만큼의 입자를 상대적으로 어마어마한 양의 물에 용해시킨 용액으로

동일하게 제공된 플라시보와 견주어 지속적으로 높은 의학적 효과를 창출해낸 게 증명된

동종 요법 치료사를 인류 역사상 단 한 사람이라도 알려준다면


그리고 누구든지 내게

논리적으로든 실증적으로든 

의식을 가지고 있거나 혹은 인류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거나 혹은 인간의 윤리적 선택에 대해 상이나 벌을 내릴 능력을 지닌 고차원적인 존재, 또는 어떤 형태가 되었든 사후 세계라는 것을 믿어야 하는 -두려움을 제외한- 이유가 있음을 증명해낸 영적인 혹은 종교적인 지도자를

역사상 단 한 사람이라도 댈 수 있다면


그 사람에게

내 피아노와

내 한 쪽 다리와

내 아내를 바치겠다





If anyone can show me one example in the history of the world of a single

Psychic who has been able to prove under reasonable experimental conditions that they are able to read minds


And if anyone can show me one example in the history of the world of a single

Astrologer who has been able to prove under reasonable experimental conditions that they can predict events by interpreting celestial signs


And if anyone can show me one example in the history of the world of a single

Homeopathic Practitioner who has been able to prove under reasonable experimental conditions that solutions made of infinitely tiny particles of good stuff dissolved repeatedly into relatively huge quantities of water has a consistently higher medicinal value than a similarly administered placebo


And if anyone can show me just one example in the history of the world of a single

Spiritual or religious person who has been able to prove either logically or empirically the existence of a higher power that has any consciousness or interest in the human race or ability to punish or reward humans for their moral choices or that there is any reason - other than fear - to believe in any version of an afterlife


I’ll give you my piano, one of my legs, and my wife




if you open your mind too much your brain will fall out (take my wife) / tim minchin

translated by lonegunman



+ mv ver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 > tim minch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iet  (0) 2016.07.19
naughty  (0) 2016.07.18
drowned  (0) 2016.07.18
the fence  (0) 2016.07.16
if you open your mind too much your brain will fall out (take my wife)  (0) 2016.07.11
seeing you  (0) 2016.07.1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seeing you

T/tim minchin 2016.07.11 22:58




북쪽으로 가는 도로 위에서 좌회전

나는 도시 밖으로 차를 달리고 있어

아니, 어제 그랬던가...

내가 지금 아는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어쩌면 나는 순간을 붙잡았을지도 몰라

어쩌면 내 어깨 너머를 바라보고

어쩌면 눈물을 흘렸을지도 모르지

지금의 난

그냥 여기야


폭풍이 불어와

다시 오늘의 늦은 아침으로 나를 데려다 놔

어쩌면 난 어떤 경고를 흘려보냈던 걸까


평생을 그랬어

어떤 징후를 찾아, 손금을 읽듯

미래를 예측하려 했어

언제나 하루 앞서 있었던 거야

뭐, 적어도 그런 줄로 알았는데

내가

여기있어


모든 걸 보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에 와서 확실한 건 지금 여기 뿐이야

당신의 머리카락 한 올까지도, 얼굴의 주름 하나까지도 다 안다고 확신했는데

내일을 지나야만 더 나은 날들로 갈 수 있으리라 여겼는데

지금 내가 아는 건

내가 아무 것도 모른다는 사실 뿐이야


그래도

내가 여기 있어

꽤 괜찮은 것 같아

처음으로

당신의 얼굴을 바라보고 있어

난 괜찮아

이렇게 처음으로 

당신을 만났어




Drove out of town, took a left onto a northbound highway.

Or was it really only yesterday.

If I'd known what now I know maybe I

Would have taken a moment.

Maybe looked over my shoulder.

Maybe shed a tear.

Now I'm here.


A storm rolled in, overwhelm you sometime late this morning.

Think I ignored the warning.


I spent a lifetime seeking signs, reading lines, 

Trying to forecast the future.

Always stayed a day ahead.

Well that was the idea.

But I'm here.


I thought I'd seen it all, but sure by now I knew this place.

I swear that I knew every hair, each line upon your face.

I thought the only way to better days was through tomorrow, 

But I know now that I know.

Yes I know now that I know nothing.


But I'm here.

And I'm fine.

And I'm seeing you for the first time.

I'm alright.

And I'm seeing you for the first time.



seeing you / tim minchin (groundhog day ost)

translated by lonegunm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 > tim minch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iet  (0) 2016.07.19
naughty  (0) 2016.07.18
drowned  (0) 2016.07.18
the fence  (0) 2016.07.16
if you open your mind too much your brain will fall out (take my wife)  (0) 2016.07.11
seeing you  (0) 2016.07.1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정말 아름다운 밤이 아니니?

눈부신 수 천의 별빛 아래 우리가 있어

정말 멋지지 않니

낯선 장소에 있는 너 자신을 만난다는 건

그러니 그곳이 어디가 되었든 

넌 그냥 너 자신으로 있는 게 어때?


여기를 좀 봐, 네 얼굴을 봐봐

이런 네 모습은 나도 처음 보는 것 같아

정말 멋지지 않니

낯선 장소에 있는 널 발견하는 건

그곳이 어디든

넌 그냥 그대로 있으면 돼


이곳을 좀 봐, 네 얼굴은 지금

수 천의 눈부신 별처럼 빛나고 있어

정말 멋지지 않니

어딘가 다른 곳에 있는 너 자신을 만난다는 건

어디서든 넌 그냥 너 자신으로 있으면 돼

그냥 평소의 네 모습 그대로

아무리 낯선 장소에 놓인다 해도

네가 누구든 상관없어

그냥 너 자신으로 있어주면 돼




Isn't this such a beautiful night,

Whoah, we're underneath a thousand shining stars.

Isn't it nice to find yourself somewhere different,

Whoa, why don't you let yourself just be wherever you are.

Look at this place, look at your faces.

I've never seen you look like this before.

Isn't it nice to find yourself somewhere different,

Whoa, why don't you let yourself just be wherever you are.

Look at this place, look at your faces.

They're shining like a thousand shining stars

Isn't it nice to find yourself somewhere different,

Whoa, why don't you let yourself just be wherever you are.

Why don't you let yourself just be somewhere different.

Whoa, why don't you let yourself just be whoever you are.


be wherever you are / rebecca sugar

translated by lonegunman




+ steven universe ver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 > rebecca sug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don't cost nothing (+ reprise)  (0) 2016.07.25
be wherever you are  (0) 2016.06.27
fry song  (0) 2016.06.27
love like you  (0) 2016.06.26
everything stays  (0) 2016.06.26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