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hour

E/elliott smith 2008.07.27 14:06





여기, 그대가 무너뜨린 군대의
처참한 시체들이 땅 위를 가득히 덮고 있어요
승전보라도 울리듯, 이제 다 끝났다고..
할만큼 했으니, 이렇게 된게 차라리 다행이죠
누구도 날 슬프게 할 수 없는 이 폐허 속에서
가만히 누워만 있을래요
날 괴롭히세요
그걸로 우리 그만 끝내기로 하죠

당신의 의견이 이 나라의 법이고
내가 항상 이해할 수 없었던 단 한가지는
나의 삶이란 매순간 거기에 달려있다는 것
그럼에도 결코 변하지 않는 단 한가지는  
당신이 나를 끌고 다니다가  
끝내는 망가뜨리고 말 거라는 사실
그냥 날 곁에 두지 않으면 되는거 아닌가요
이럴 이유가 없잖아요

내가 놓쳐버린 것들을 떠올려봤죠
이것을 위해서 내가 스쳐지나온 상황들을..
난 우리에게 단 한가지의 사랑만이 가능하다고 생각했거든요
이제 더이상 애쓰지 않아도 된다는게, 내겐 참 위로가 돼요
그냥 이렇게 누워있을래요
도둑처럼 당신의 마음을 훔치고 싶었는데
오히려 광대 꼴이 돼버렸군요
...이제 그만 하죠



Here's the army
That you mowed to the ground
And the bodies you left lying around
Talking it out
The last hour
I'm through trying now
It's a big relief
I'll be staying down
Where no one else is going to give me grief
Mess me around
Just make it over

Your opinion was the law of the land
A single thing that I could always understand
I lived it out from hour to hour
The only thing that never really changed
You ran me all around
And dragged me down
At the end of the day
Don't keep me around
Just make it over

I've been thinking of the things that I missed
Situations that I passed up for this
One way love I took for ours
I'm through trying now
It's a big relief
I'll be staying down
I wasn't good at being a thief
More like a clown
Make it over



last hour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the lost and found  (0) 2008.07.27
twilight  (0) 2008.07.27
last hour  (0) 2008.07.27
memory lane  (0) 2008.07.27
pitseleh  (0) 2008.07.27
clementine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memory lane

E/elliott smith 2008.07.27 14:01






여기가 바로
추격 끝에 붙들려
당신의 인생을 마감하게 될 장소에요
언덕 위 지하실에 숨어있던 당신은
의지와는 상관없이 끌려내려오게 됩니다

사람들이 아는 것이라곤
당신이 그들과는 다르다는 정도 뿐이지만
그들은 함부로 당신의 머리를 걷어차고 침대로 돌려보내죠
이런 고립을 통해
어두운 터널을 지나
당신이 머무를 밝은 세상을 맞을 수 있다는군요
그러면서 사람들은 이곳이 두려워 가까이 오려고 하지도 않아요
기억의 저 편, 당신의 작은 집에

시장님의 이름은 공포씨
그의 목소리는
매일 매일 높아져만 가는 클리셰의 산더미로부터
부둣가를 순찰하며 울려퍼지고
의사 선생님은 당신 머리에 낀 구름에 대해
비라도 퍼부을 듯 소리쳐댔어요
당신은 문을 걸어잠그고 창문마저 막아버린 채
두 번 다시 당신의 영혼을 내보이지 않으리라 다짐하지만
고립은 온몸이 쑤시도록 당신을 재촉하여
선택의 여지조차 없는 단 하나의 길로 당신을 내몰고
사람들은 무섭다고 근처에도 얼씬거리지 않죠
기억 속으로 사라져가는 당신의 작은 집에

그렇다고 당신 자신을 자백해버릴 생각인가요
조심하세요
조심하지 않으면..

내 경우엔, 분리 수용해야지만 안정을 되찾는다는게
보시다시피 차트에도 써있죠
난 그들이 주는 건 다 받아먹어요
무진장 착하게
그들이 하란대로만 하고
하루 종일 침대에 누워있기만 해요
당신도 곧 만족하게 됐으면 좋겠네요
고독이란 것은 고통조차 게임일 뿐인 곳으로
과거의 증오와 죄책감과 수치심을 몰아가는군요
사람들은 왜인지
여기가 무섭다며 다가오려 하지 않는답니다
기억 속으로 사라져가는 당신의 작은 집에
기억의 저 편, 당신의 작은 집에




this is the place
you'll end up when
you lose the chase
where you’re dragged against your will
from a basement on the hill
and all anybody knows is
you're not like them
and they kick you in the head
and send you back to bed
isolation pulled you pass a tunnel to a
bright world where you can make a place to stay
but everybody's scared of this place
they're staying away
your little house on memory lane
the mayor's name is fear
his force patrols the pier
from a mountain of cliche
that advances everyday
the doctor spoke a cloud
he rained out loud
you’ll keep your doors and windows shut
and swear you'll
never show a soul again
but isolation pushes you ‘til every muscle aches
down the only road it ever takes
but everybody's scared of this place
they're staying away
your little house on memory lane
if it's your decision
to be open about yourself
be careful or else
be careful or else
uncomfortable apart
it's all written on my chart
and i take what's given to me
most cooperatively
i do what people say
and lie in bed all day
absolutely horrified
i hope you're satisfied
isolation pushes past self hatred, guilt and shame
to a place where suffering is just a game
but everybody's scared of this place
they're staying away
your little house on memory lane
your little house on memory lane



memory lane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twilight  (0) 2008.07.27
last hour  (0) 2008.07.27
memory lane  (0) 2008.07.27
pitseleh  (0) 2008.07.27
clementine  (0) 2008.07.27
2:45 am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pitseleh

E/elliott smith 2008.07.27 10:52





말해주지
왜 네가 어딨는가를 알려하지 않는지
너에게 들려주고 싶어 죽겠는 농담이 있는데도 말이야

한 꼬마가 커다란 통에 머리를 집어넣고 고함을 지르더라
그건 내가 오래도록 삼켜왔던,
너에게 지르고 싶었던 고함이었어, 피첼레
날 네 인생에서 떨어져나온 퍼즐 조각처럼 취급하지 마

사람들은 말하지
신께서 우리에게 고난을 주는 이유는
얼마나 괴롭혀야
우리가 사랑하는 것들을 포기하고 악마의 손에 놀아나게 되는지
그것을 시험해보기 위해서라고
도대체 그게 신이라는 작자가 할 짓거리냔 말야

처음부터 난 우리가 오래가지 못할 걸 알았지만
지금 내 꼴은 상상 이상으로 처참해
너무 화가 나
이건 극복할 수 있는 종류의 감정이 아냐
너에게 난 지독한 골칫거리였지
난 단지 너에게 상처주고 싶지 않았던 것 뿐인데



I'll tell you why I don't
Want to know where you are
I got a joke I been dying to tell you
A silent kid is looking down the barrel
To make the noise that I kept so quiet
I kept it from you, Pitseleh

I'm not what's missing from your life now
I could never be the puzzle pieces
They say that God makes problems
Just to see what you can stand
Before you do as the devil pleases
And give up the thing you love

But no one deserves it

The first time I saw you
I knew it would never last
I'm not half what I wish I was
I'm so angry, I don't think it'll ever pass
And I was bad news for you, just because
I never meant to hurt you



pitseleh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twilight  (0) 2008.07.27
last hour  (0) 2008.07.27
memory lane  (0) 2008.07.27
pitseleh  (0) 2008.07.27
clementine  (0) 2008.07.27
2:45 am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sky blue sky

W/wilco 2008.07.27 10:39





아.. 저 마칭 밴드의 브라스 연주자는
도대체 무슨 음을 연주하는 건지
열려진 창으로 비는 쏟아져 들어오고
밤색과 노란색, 파랑과 금색, 그리고 회색의 빛들..

주정뱅이는 비틀거리고
이미 한참 전 낡은 빌딩은 텅 비어버리고
깨어진 창은 꿈을 꾸네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저 파란 하늘과 함께라면 이 서글픈 시간들도
그다지 나쁘지만은 않은 거겠지
그래, 죽어버릴 게 아니라면
살아있다는 사실에 만족하는 거야
그래, 그걸로 충분해
적어도 지금은..



Oh, the band marched on in formation
The brass was phasing tunes I couldn't place
Windows open and raining in
Maroon, yellow, blue, gold, and gray

The drunks were ricocheting
The old buildings downtown empty so long ago
Windows broken and dreaming
So happy to leave what was a home

With the sky blue sky, this rotten time
Wouldn't seem so bad to me now
Oh, if I didn't die I should be satisfied I survived
It's good enough for now

With the sky blue sky, this rotten time
Wouldn't seem so bad to me now
Oh, if I didn't die I should be satisfied I survived
It's good enough for now




sky blue sky / wilco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W > wilco' 카테고리의 다른 글

i'm always in love  (0) 2008.08.04
california stars  (0) 2008.08.04
how to fight loneliness  (0) 2008.07.30
jesus, etc  (0) 2008.07.29
cars can't escape  (0) 2008.07.28
sky blue sky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another little hole

A/aqualung 2008.07.27 00:59





굳이 말하려 하지 않아도 돼
그녀도 이미 알고 있으니
그녀의 심장 속 또 하나의 작은 구멍

지나치는 매 순간들이,
세상을 이루는 물질들이,
그녀의 가슴에 남기는 또 하나의 작은 공허

그녀에겐 의심할 여지도 없이
너무나 선명하게 느껴지는
그녀의 심장을 꿰뚫는 허무

오늘이 지나면 시간은
우리가 애써 붙들고 있던 사랑마저 앗아가 버릴테지
인생이란 우리를 고독 속에 내던진 채
내일마저 기약하지 않을 거야
그저 심장을 꿰뚫는 작은 구멍만을 남기고

굳이 내게 말해주지 않아도 돼
나도 이미 알고 있으니
내 눈가에 고인 눈물 방울

들키지 않으려
애써 삼키고 마는
내 눈 속의 작은 울음

도대체 왜, 너는 자문하겠지
도대체 왜, 우리는 끝없이 묻고 있는지
도대체 왜, 라는 질문이 무슨 소용이라고
도대체 왜, 라고 묻는 것이..

오늘이 지나면 시간은
우리가 애써 붙든 사랑마저 앗아가버릴테고
인생은 우릴 고독 속에 내던진 채
내일마저 기약하지 않을텐데
그저 눈가에 맺히는 눈물 방울만을 남기고
차마 울지 못하는 울음만을 남기고

모르겠어.. 모르겠어.. 모르겠어

오늘이 지나면 시간은
간신히 지켜왔던 사랑마저 앗아가버릴테고
신의 비밀도 폭로되어, 그의 마법조차 더이상 듣지 않으면
사랑이, 사랑이 우릴 갈라놓을텐데

인생은 다시 우릴 고독 속에 내던진 채
내일마저 기약하지 않겠지
단지 심장을 꿰뚫는 작은 공허만을 남긴 채
나의 심장 속 아주 작은 구멍만을 남긴 채

아니, 모르겠어.. 모르겠어..
나는 모르겠어...



no need to tell her,
she knows that there's
another little hole
in her heart.

each day, each dollar,
she knows it tears
another little hole
in her heart.

'cause she feels it happen,
no doubt that there's
another little hole
in her heart.
another little hole
in her heart.

day is breaking,
and time is taking
the love we're making
away.

this life can only
leave us lonely,
there's no tomorrow,
just another little hole
in her heart.
yeah.

no need to tell me,
i know that there's
another little tear
in my eye.

i'm quite aware,
i see that there's
another little tear
in my eye.

do you ask yourself why?
should we ask ourselves why?
is there any point in wondering why?
any point in wondering why?

day is breaking,
and time is taking
the love we're making
away.

this life can only
leave us lonely,
there's no tomorrow
just another little tear
in my eye.
another little tear
in my eye.
another little tear
in my eye.
yeah.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i don't know.

the day is breaking,
and time is taking
the love we're making
away.

the gods have spoken,
the spell is broken,
and love will tear us,
love will tear us
apart.

this life can only
leave us lonely,
there's no tomorrow,
just another little hole
in my heart.
another little hole
in my heart.
another little hole
in my heart.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i don't know.





another little hole / aqualung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A > aqualu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easier to lie  (0) 2009.10.11
7 keys  (0) 2009.06.06
another little hole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