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tes

B/beirut 2008.07.27 15:24






이제 너무 오래돼버렸어
그대의 미소가 기억나질 않아
이제 나를 붙드는 이 두려움을 떨치고
시간 속에 그대를 묻어야 하겠지
아마 몇 년 후, 아니면 그보다도 조금 더 나중에
이 모든 것은 파도에 쓸려 사라질테지만
그래도 이건 너무 한 걸, 너무 오래인걸
그대의 웃는 모습이 기억나질 않아

그렇게 낭뜨에서의 또 하룻밤이
침묵 속으로 저물어 가네
아무도 소리내어 말하려들지 않는
낭뜨의 밤



Well it's been a long time, long time now
Since I've seen you smile
And I'll gamble away my fright
And I'll gamble away my time
And in a year, a year or so
This will slip into the sea
Well it's been a long time, long time now
Since I've seen you smile

Nobody raise your voices
Just another night to mourn to
Nobody raise your voices
Just another night to mourn to

"Oh non je t'en prie, nous ne sommes pas chez nous.
-Oh je t'assures que ce n'est pas grave.
-Non laisse moi !
-Qu'est-ce que tu as aujourd'hui ?
-Je sais que les hommes me dégoutent. Vous ne pensez qu'à ça"

Well it's been a long time, long time now
Since I've seen you smile
And I'll gamble away my fright
And I'll gamble away my time
And in a year, a year or so
This will slip into the sea
Well it's been a long time, long time now
Since I've seen you smile



nantes / beirut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B > beirut' 카테고리의 다른 글

elephant gun  (2) 2008.07.27
scenic world  (0) 2008.07.27
postcards from italy  (0) 2008.07.27
un dernier verre  (0) 2008.07.27
cliquot  (1) 2008.07.27
nantes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별은 내게 어려운 일이 아니었는데
하지만 오늘 저녁엔 왠지 모든게 그녀를 연상시킨다
내 말이 앞뒤가 안 맞나? 그렇다면 미안.
하지만 거짓말을 할 필요는 없잖아
모든게 그녀를 떠오르게 해

지구의 자전으로
교회 첨탑이 태양의 그림자를 꿰뚫고
당신들은 늘 똑같은 설교를 늘어놓지만

왜 그대는 저 너머의 허공을 주시하다 끝내 울어버리고 마는지..
그저 우연히 만났다가 스쳐지나간 것 뿐인데

모든게 그녀를 떠오르게 한다
모든게 그녀를 떠오르게 해
모든게 그녀를 떠오르게 해



I never really had a problem because of leaving
But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this evening

So if I seem a little out of it, sorry
But why should I lie?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The spin of the earth impaled a silhouette
Of the sun on the steeple
And I got to hear the same sermon
All the time now from you people
Why are you staring into outer space, crying?
Just because you came across it, and lost it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waltz #2  (0) 2008.07.29
son of sam  (0) 2008.07.29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0) 2008.07.27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0) 2008.07.27
fond farewell  (0) 2008.07.27
little one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누군가 그러더군
미래란
등 뒤로 고개 돌린 형상을 하고
물 속에 멈춰 선 채 소원을 비는
분수대 속 동상과 같다고
그 어깨 위에는 파랑새가 앉아
모든 것에 대해 노래하지만

모든 게 내겐 아무것도 아니다
모든 것이 무의미하다
모든 것이 내겐 무의미하다

음악을 틀고
잡지에 실린 나의 사진을 본다
그러나 물 속에 비친 것은
원하는 무엇이든 될 수 있었던 시절-
아직도 그 때의 사람들을 향해 경의를 표하려 하는
박제된 인간의 형상

그러나 이제 나는 텅 비어버렸다
모든 게 무의미할 뿐이야
모든 게 내겐 아무것도 아니다




Someone found the future as a statue
In a fountain, at attention, looking backward
In a bowl of water wishes with a blue songbird
On his shoulder who keeps singing over everything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I picked up the song and found my picture
In the paper, the reflection in the water showed
An iron man still trying to salute people
From a time when he was everything he's supposed to be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n of sam  (0) 2008.07.29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0) 2008.07.27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0) 2008.07.27
fond farewell  (0) 2008.07.27
little one  (0) 2008.07.27
miss misery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fond farewell

E/elliott smith 2008.07.27 14:39






어울리지 않는다며 네가 모든 색채를 거둬가버린 뒤로
내 삶은 다시 흑백이다
눈부시도록 하얀 바탕 위로 타는 듯한 검은빛
...유일신을 만나고 싶다 했나?
그럼 저 거실 바닥에 그림자를 드리운 채 누워있는
죽은 자를 따라 천국의 문으로 들어가면 될게 아냐
왜 그렇게 사는지 모르겠구나
그러니 이쯤에서 헤어지자
이건 나답지 않지만,
너와는 여기서 끝내는 게 좋겠다
넌 전혀 이해하지 못하겠지
우리, 좋게 이별하자

그는 단지 춤을 추고 싶은 거라 했지만
선과 악이 한 데 뒤엉켜 추는 춤이라.. 정말 굉장한 로맨스가 아니냐
너무 잘 돌아가는 나의 이 두뇌를 멈춰주기만 한다면야
그에 수반되는 정신적 고통쯤은 감수할 용의가 있는데 말이지
흐려져가는 잉크로 가득찬 혈관
싱크대 위로 퍼붓는 구토
잃어버린 고리로부터 단절된
-이런 건 내 삶이 아닌데
그러니 그만 나를 놓아다오
이런 내가 낯설겠지만
너와는 다시 연관되고 싶지 않아
아직도 모르겠니
친구야, 그만 끝내자

차가운 정적 속에서 너는 나를 떠나 적들과 손을 잡았다
어쩔 수 없었다고는 하지만 사실 너는
인간에는 조금 못 미치는,
행복이라기엔 조금 모자란,
자살하기에는 약간 부족한,
그 정도로만 발버둥친 게 아니었니
난 그렇게는 살지 않아
그러니 우린 여기서 헤어지자
평소의 나라면 이러지 않겠지만
너와는 끝내는 게 좋겠다
넌 도무지 이해하려 하질 않는구나
이렇게 헤어지는 게 우리가 친구로 남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란다
우리 서로 다정히, 작별 인사를 고하자
우린 삶이 다르니까


The litebrite's now black and white
Cause you took apart a picture that wasn't right
Pitch burning on a shining sheet
The only maker that you'd want to meet
The dying man in a living room
Who's shadow paces the floor
Who'll take you out in the open door
This is not my life
It's just a fond farewell to a friend
It's not what I'm like
It's just a fond farewell to a friend
Who couldn't get things right
Fond farewell to a friend
He said really I just wanna dance
Good and evil matched perfect it's a great romance
I can deal with some physic pain
If it'll slow down my higher brain
Veins full of disappearing ink
Vomiting in the kitchen sink
Disconnecting from the missing link
This is not my life
It's just a fond farewell to a friend
It's not what I'm like
It's just a fond farewell to a friend
Who couldn't get things right
Fond farewell to a friend
I see you're leaving me and taking up with the enemy
The cold comfort of the in between
A little less than a human being
A little less than a happy high
A little less than a suicide
The only things that you really tried
This is not my life
It's just a fond farewell to a friend
It's not what I'm like
It's just a fond farewell to a friend
Who couldn't get things right
Fond farewell to a friend
This is not my life
It's just a fond farewell to a friend




fond farewell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rything reminds me of her  (0) 2008.07.27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0) 2008.07.27
fond farewell  (0) 2008.07.27
little one  (0) 2008.07.27
miss misery  (0) 2008.07.27
alameda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little one

E/elliott smith 2008.07.27 14:35






 
지금 내 위로 티끌만한 무게만 더해진대도
나는 그대로 무너져
영영 깨어나지 않을 잠에 빠져들 거에요
저 나쁜 것들을 모두 몰아내고
나를 달래어 더 깊은 심연으로 끌어당기는
음악으로 된 꿈을 꾸겠죠
 
모양을 바꾸며 꿈 속으로 디졸브되는 그대가 보여요
또다른 꿈이 찾아오면
그대는 전혀 낯선 다른 곳에 가있게 되겠죠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오늘 밤 달빛은 오직 나만의 것이에요
나만이 깨어 저 달과 친구가 되어 주니까요
 
이건 전혀 아픈 게 아니에요
그저 천천히 잠이 들게 해줄 뿐이죠
이제 내겐 소망이 없어요
그러니 제대로만 한다면
당신이 모르게,
나조차도 내가 죽어간다는 걸 모르게
할 수 있을 거에요
 
내가 나 자신에게 너무 잔혹한가요
그게 누구의 잘못인가요
태양 아래 모든 것은 정해진 자리가 있듯
달빛 아래서도 마찬가지일 뿐이에요
 
내 위로 더해지는 이 티끌같은 무게는
당신을 향한 나의 사랑인가요
 



One more, little one
I'll go down and stay down
Sleep the rest of the day
Dream new music to calm down
And stay down and keep evil away
I can see you asleep
Changing your shape
Dissolved in some dream
As a new one appears
To take you along where you've never been
One two three four five six seven
The moonlight tonight seems to belong to me

Because I never go to sleep
I keep it company

One hit wouldn't hurt a bit
I'll slow down and sleep
What's here to find?
If it's good shit you won't know
And I won't know the fact that I'm dying
If I seem to be reckless with myself
It's the fault of no one
All things have a place
Under the moon as well as the sun
One more, little one
I love you



little one / elliott smith
translated by lonegunman

 
신고

'E > elliott sm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0) 2008.07.27
fond farewell  (0) 2008.07.27
little one  (0) 2008.07.27
miss misery  (0) 2008.07.27
alameda  (0) 2008.07.27
coming up roses  (0) 2008.07.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