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owned

T/tim minchin 2016.07.18 00:48



당신의 사랑은 마치 칠판을 긁는 손톱 같아

당신을 사랑하는 건 뱃전에서 바다로 몸을 던지는 것과 같아

고속도로에서 차에 치이는 것 같아

크리스마스에 심장마비가 오는 것과 같아

움켜쥐고 있던 절벽 끝이 부서져 떨어지는 것 같아

기침을 참는 것 같아


이렇게 될 줄은 몰랐어, 너무 깊이 들어왔어

예측하지 못했어, 너무 깊이 빠져들고 말았어

그냥 더 깊이, 아래로 아래로 수영해들어가는 게 낫겠어

이제 와서 돌아가려 해봤자 무슨 소용이겠어


난 침전하고 있어

침전하고 있어



당신의 사랑은 마치 수영복 속의 모래알 같아

당신의 사랑은 마치 뮤트를 연주하는 심포니와 같아

잘못된 주소로 보내진 편지

혹은 웨딩드레스 위에 엎질러진 레드 와인

혹은 피아노 치는 내 손가락의 골절과 같아

마치 모래를 삼키려는 것 같아


이렇게 될 줄은 몰랐어, 너무 깊이 들어왔어

어쩌다 이렇게 된 거지, 어쩌다 이렇게까지 빠진 거야

그냥 더 깊이, 아래로 아래로 수영해들어가는 게 낫겠어

뭍으로 향해 봤자 무슨 소용이 있겠어


난 침전하고 있어

침전하고 있어



당신의 사랑은 마지막 한 모금의 소금기 밴 공기

어디로도 인도하지 않는 지도와 같아

콘크리트 위로 내던져진 와인잔 같아

남용되는 비유들 같아

옆을 보며 똑바로 걸으려는 것 같아

춤을 추다 스텝이 꼬인 것만 같아


이럴 줄은 몰랐어, 이젠 너무 깊이 들어와버렸어

어쩌다 이렇게 돼버린 거야, 너무 깊이 들어왔어

차라리 더 깊이 수영해 들어갈까봐

이제 돌아가서 뭘 어떻게 하겠어


나는 침전하고 있어

침전하고 있어




Your love is like finger nails on a chalkboard
Your love is like throwing myself overboard
A breakdown on a motorway
A heart attack on Christmas day
Like scaling a cliff then falling off
Like trying not to cough

And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think I’ll just keep swimming down, down, down
There’s no point in trying to turn back now

I’m drowned
I’m drowned

Your love is like sand inside a bathing suit
Your love is a symphony with the sound on mute
A letter sent to the wrong address
Or red wine on a wedding dress
Like broken bones in my playing hand
Like trying to swallow sand

Cos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think I’ll just keep swimming down, down, down
There’s no point in trying to reach dry ground

I’m drowned
I’m drowned

Your love is like one last breath of salty air
Your love is like a map that leads to nowhere
A wine glass on a concrete floor
The overuse of metaphor
The straight ahead in a sideways glance
Like the misstep in a dance

Cos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didn’t see this one coming, now I’m in too deep
I think I’ll just keep swimming down
There’s no point in turning round

I’m drowned
I’m drowned 




drowned / tim minchin

translated by lonegunman



+ ost ver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 > tim minch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iet  (0) 2016.07.19
naughty  (0) 2016.07.18
drowned  (0) 2016.07.18
the fence  (0) 2016.07.16
if you open your mind too much your brain will fall out (take my wife)  (0) 2016.07.11
seeing you  (0) 2016.07.1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