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온 모든 공간에 나의 흔적들을 남겨놓고

다시 어디론가 떠나가는 것

그게 살아가며 내가 하는 일들의 거의 전부인지도 몰라

그렇게 나는 지구에게 말해

‘머리카락을 주어서 고맙습니다

나에게 살과 뼈를 빌려 주어서 고맙습니다’

비록 그간 빌려온 것들을 이제 서서히 되갚는 중이지만

여전히 이 모든 걸 대여해준 지구에 감사해


그대, 날 좋아한다고 말해줘

저 산이 말할 때 쓰는 언어로...

그렇게 대상화된다는 건 짐짓 안정을 줄 것 같아

왜냐하면 그런 심상을 통해 우리 자신을 들여다보는 건 중요한 일이라고 누군가 말했거든

어쩌면 우리가 거울을 통해, 일기를 통해, 비디오와 사진을 통해

우리 자신을 한 발 떨어져서 바라보길 좋아하는 건 그 때문인지도 몰라

하나의 물체로 객관화되는 것, 거기서 안정을 찾는 거야


내가 닿을 수 있는 한 가장 가까운 곳조차 지금 내게선 너무 멀기에

저 수평선이란 곳은 사람의 이해가 닿을 수 없는 데가 아닐까 싶어

앞을 내다봐도 뒤를 돌아봐도

우리의 시야는 우리 신체가 허락하는 이 신비한 소실점 이상으로는 확장될 수 없어

말하자면, 네 가구를 전에 놓인 적 없는 곳으로 옮겨놓을 순 있지만

좁은 방안의 공간은 한정돼 있기에, 결국 장농이 문을 가려 밖으로 나갈 수 없게 되는 거야


그러니까 그냥 날 좋아한다고 말해줘

저 건물이 내게 말하는 방식으로

그러면 안심이 될 것 같아


난 그냥 자연의 산물이야

우린 그냥 배야, 그냥 빈 배일 뿐이야

강에서 바다로 흘러가는 빈 배를 탓할 수는 없어

사공도 없고 방향도 없이 흘러가는 수 백만의 빈 배들을 탓할 수는 없는 거잖아

우리가 거울 속에서, 일기장에서, 사진 속에서 보는 건 바로 그런 게 아닐까


식물은 개미가 되고, 개미는 다시 식물이 되고

어린 아이는 어리석은 인간이고, 노인은 부패한 어린 아이일 뿐

난 아직 휴대 전화가 없지만

소라 껍데기를 귀에 대면 어디로든 연결이 돼

바다가 끝없이 나를 불러, 차라리 어디서 금지 명령이라도 내려줬으면 좋을 정도로


그냥 내가 좋다고 말해줘

건물들이 말할 때와 같은 언어로

그렇게 내가 자연의 일부라는 사실을 느끼는 건

큰 위안이 될 것 같아

우린 그냥 자연의 산물인 거야

다른 모든 것과 마찬가지로.





I left a trail of myself every place that I have been through,

And going bald is the most manly thing that I'm ever gonna do.

I tell the earth, "thanks for the hair, thanks for the skin, thanks for the bone",

Though I now slowly give it back I still appreciate the loan.

Just tell me that you like me in the same sentence as a mountain side.

'Cause it would be such a relief to be objectified.

'Cause who says it's so important to sort through these thoughts of ours.

Maybe be that's why we love to try to see ourselves from the outside

In photographs and videos and diaries and mirrors.

'Cause it would be such a relief to be objectified.

And the closest that I ever got still seems to leave a lot to go,

but the horizon seems to be a place that nobody can know.

Looking forth and looking back, our vision can't extend beyond the quaint vanishing points our bodies' recommend,

and I'll help you move some furniture somewhere it's never been before, but the room's so small the dresser drawer won't let us get back out the door.

Just tell me that you like me in the same sentence as the building.

It would be such a relief to...

I'm just a natural thing.

We're only boats,

And the boats are only empty

And you can't blame an empty boat that's on a river to the sea.

You can't blame a billion boats without a sail, without a sailor.

And that's how we look in photographs, and diaries, and mirrors.

And the plants turn into ants, and the ants turn into plants,

And children are clumsy people, and old people are rotting Children.

And I still don't have a cell phone, but this sea shell gets Reception,

And the ocean won't stop calling, and I want a restraining order.

Just tell me that you like me in the same sentence as a building.

It would be such a relief to see I'm just a natural thing.

We're just a natural thing.

Just like anything.



to be objectified / jeffrey lewis

translated by lonegunm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J > jeffrey lew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u don't have to be a scientist to do experiments on your own heart  (0) 2016.01.24
to be objectified  (0) 2015.11.04
roll bus roll  (0) 2015.10.04
williamsburg will oldham horror  (0) 2015.09.17
back when i was four  (0) 2015.09.15
to go and return  (0) 2015.09.15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