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이름을 쓰려다

종이 위에 잉크를 엎질렀어

그걸로 종이 비행기를 접어 날렸보았어

물론 7대양을 건너 너에게 닿을 순 없을 거야

그냥 내 방 안을 날아다닐 뿐인 걸

그래도 누군가의 손에 닿기는 하겠지

예를 들어 청소부 아저씨라던가...


이건 뭐랄까, 음....

뭐랄까, 음...


청소부 아저씨는 그걸 펼쳐

동료들 앞에서 읽을 거야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내 심장은 부서지고 또 재조립되겠지

고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들어서는 그의 손에서

종이 한 장이 떨어질 거야

그는 잡으려 손을 뻗지만 빈 하늘만 쥐겠지

종이는 이미 바람을 타고 날아간 뒤니까


그건 뭐랄까, 음...

뭐랄까, 음...


너의 이름을 쓰려다

잉크를 바닥에 엎질러버렸어

종이 비행기는 오르락 내리락 바람을 타고 날아가

7대양을 건너 너에게 닿진 못했지만

그래도 비행기는 제 갈 길을 가

손에서 손으로 여행을 계속하던 종이 비행기는

마침내 누군가의 손에 닿을 거야

소녀여, 널 찾아줄 누군가의 손에...


그러니까 내가 하려는 말은, 음...

내가 하려는 말은 말야, 음...





I spilled the ink across the page trying to spell your name
So I fold it up and I flick it out
Paper aeroplane
It wont fly the seven seas to you
Cause it didn't leave my room
But it awaits the hands of someone else
The garbage man

Got to say mm mm mm 
Got to say mm mm mm

So he opens it up and reads it out to all his friends
Amongst the crowd a heart will break and a heart will mend
He walks on home tired from work
The letter falls from his hand
He reaches out only to catch the sky
Its gone with the wind

Got to say mm mm mm 
Got to say mm mm mm 

I spilled the ink across the land
Trying to spell your name
Up and down there it goes
Paper aeroplane
It hasn't flown the seven seas to you
But its on its way
It goes through the hands
Then to someone else
To find you girl

Got to say mm



paper aeroplane / angus & julia stone

translated by lonegunm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 > angus & julia st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ngo tree  (0) 2015.10.11
big jet plane  (0) 2015.10.11
paper aeroplane  (0) 2015.10.1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