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네 살이었을 때, 난 공룡의 이름을 모두 다 알았어

우주기사 롬 만화책도 혼자 읽을 줄 알았지

보모는 날더러 천재라고 그랬어

하지만 불이 꺼지면 모든 것이 달라졌고

라디오에서 나오는 노래도 괴상하게 들렸어

침대에 누워 고릴라가 나오는 끔찍한 악몽을 꿨어


내가 여섯 살이었을 때, 모든 게 심각하게 느껴지기 시작했어

라디오에서 나오는 모든 노래가

내가 못 알아 들을 거라 생각하고

뭔가 이상한 성행위에 대해 지껄이는 것처럼 들렸어

어리다는 건 힘겨운 일이었고

아무도 어떻게 해야 할지 가르쳐주지 않았어


내가 여덟 살이었을 때, 낡은 우유 궤짝 속에 숨어 들어가

새우등을 하고 앉아 눈 앞에 스쳐가는 거리를 바라보았어

휴대용 라디오와 뜨거운 콘크리트

할로윈을 맞은 9번가에는

수 백의 고무 해골들이 걸려 있었어


내가 열 두 살이었을 때, 신께 맹세코 그때가 최악이었어

나만 빼고 모두가 연애를 했고 모두가 단꿈에 젖어있었지

내 머리는 과부하에 걸려 터져버릴 것 같았고

난 인생을 쓰레기통에 던져버렸어

이방인이 된 기분이었고, 사라져버리고 싶었어

내 안의 자살 충동은 병적으로 울부짖어댔어


내가 열 다섯 살이었을 때, 약에 취해보니 견딜만 했어

다시 어린 시절로 되돌아간 기분이었어

그것 말고는 아무 것도 의미가 없었어


열 여섯 살은 일식의 시기

머릿속에 아포칼립스가 일어났어

난 분실물이었어

다시는 전과 같을 수 없었어


내가 스물 두 살이었을 때, 난 내가 아는 최고의 것을 버렸어

내가 포기한 것들을 명성과 운으로 뒤바꿔

무아지경이 된 채 연주했어

난 세상을 놀래켰고, 사람들의 찬사를 받았어

하지만 내심으론 언제나 그 이상을 받을 가치가 있다고 여겼어


스물 일곱 살이 되도록 무엇 하나 용서받지 못했어

점토는 바위가 되고, 바위는 움직이지 않고

그저 해변의 군중 속에 앉아서

스스로를 거머리라 여기며

그냥 여기 잠깐, 저기 잠깐 들러붙어 있는 거라 생각했어


내가 서른 한 살이었을 때, 더이상 나에게 달라질 건 없었어

더이상 새로운 것도, 돌아갈 곳도 없었지

충격적이면서도 시들했고, 무감하면서도 씁쓸했어

보모가 있어 날 좀 돌봐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

그걸 위해서라면 왼팔을 잘라 태워버려도 좋겠더군


40살이 되자, 여전히 인생은 계속된다는 걸 깨달았어

어쩌면 영원히 혼자일 필요는 없지 않겠냐고 스스로에게 반문하기 시작했어

그래서 창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엄청난 학습력으로 스스로에게 사랑하는 법을 가르쳤어

세탁소 여자와 미술에 대해 대화하기 시작했어


내가 오십 살이었을 때, 첫 아내가 날 떠났어

난 어린 딸에게 우스운 동요를 불러주며

그런대로 괜찮다고 느꼈어

그렇게 인생의 정점은 지났다고 생각했을 때

마침내 내게도 진정한 사랑이 찾아왔어

오십 년이나 늦게 온 것을 타박할 마음조차 들지 않더군


내가 육십 여섯 살이었을 때, 대중들이 날 재발견했어

내 만화책과 음반이 갑자기 희소성 높은 컬트 수집가의 필수품이 되었어

하지만 부모님은 이미 두 분 다 돌아가신 후라

내 음반이 재발매된 걸 생전에 보지 못하셨지

생애 처음으로 개를 한 마리 키우게 됐어


내가 일흔 네 살이었을 때, 첫 개가 죽고 두 마리를 새로 들였어

난 여전히 내 딸과 여자친구를 사랑했고

여전히 조금은 노래를 하고 그림도 그렸어

하지만 대부분은 이른 아침 일어나 멍하니 앉아 있다가

애완견들과 놀면서 

영원히 살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어


내가 여든 일곱 살이었을 때, 내 손자는 열 한 살이 되었어

아내는 이미 세상을 떠났고, 개들은 꽤 늙었지

몸이 전처럼 말을 듣지 않기 시작했지만 그래도 아직까진 모든 게 좋았어

만화책과 음반의 저작권료로 그럭저럭 살만 했어



내가 백 여섯 살이 됐을 때, 친구라곤 금붕어 한 마리만 남았어

내가 알던 사람들은 모두 죽었고

난 금붕어에게 이름조차 붙이지 않았어

이웃들은 다들 날 미친 노인네 쯤으로 생각하고 있었어

금붕어가 뒤집힌 채 어항에 떠있던 날

변기에 붓고 물을 내렸어


내가 백 스물 여덟살이었을 때, 난 낡은 우유 궤짝 속에 숨어 들어가

새우등을 하고 앉아 눈 앞에 스쳐가는 거리를 바라보았어

휴대용 라디오와 뜨거운 콘크리트

할로윈을 맞은 9번가에는

수 백만의 고무 해골들이 걸려 있었어

수 백만의 고무 해골들이 걸려 있었어





Back when I was 4 and I knew the name of every dinosaur

I knew how to read ROM comic books

My babysitter said I was really smart

When the lights went out everything changed

The radio music made me feel strange

And I had a real bad dream about a gorilla in the bathroom


Back when I was 6 I took everything real serious

And I thought that every song that came on the radio

Was referring to strange sexual acts

Because they thought I wouldn't know the facts

And being small is hard and no one ever tells you how


And back when I was 8 I'd sit outside on an old milk crate

And look out at the world from the stoop across the street

The boomboxes and the hot concrete

And every Halloween they hung

A million rubber skeletons across ninth street.


Back when I was 12 or so I swear to god I never felt so low

Everyone but me was making out and eating cookies

I had more than my brain could stand

I threw my life in a garbage can

I felt so weird

I had to disappear

In crying suicide disease.


At 15 getting stoned felt good and it sent me back to childhood

And nothing ever mattered to me more than that.


But then 16 became eclipse

My brain became apocalypse

I was lost and found and I've never been the same.


Back when I was 22 I left the best thing that I knew

and I gave it up for fortune and for fame

I played like I didn't know how

I shocked the world

I wowed the crowd

But I deserved more than what they gave


Back when I was 27 still nothing had been forgiven

Clay turns into rock and rock just sits

So sitting on a crowded beach

I'd pretend I was a leach

And stick to things here and there for a little bit


Back when I was 31 I knew I'd become what I'd become

Nothing left to reveal

And nowhere else to turn

So shocked and withered dumb and bitter

And in need of a babysitter

I'd gladly let my hand fall off and burn burn burn


Back when I turned the big 4-0 I realized just how much there was to go

And I started to think that being alone forever

Wasn't where it was at

So I pulled my head out of the window

And I taught myself how to love real fast

I started talking about painting

With a woman in the laundromat


Back when I was 50 and my first wife had just left me

I felt okay and I sang my daughter

Funny little songs

And just when I thought the best was past

I fell in love for real at last

And it didn't even matter that it had taken me so long


Back when I was 63 the public rediscovered me

My comic books and records had all become rare cult-collector items

Both my parents were deceased

So they didn't see my records get re-released

And I got a dog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Back when I was 74 my dog died and I got two more

I still felt really good about my daughter

And also about my girlfriend

And I'd sing and draw a little bit

But mostly I'd wake up early and sit

And hang out with the puppies and wish that I could live forever


Back when I was 87 my grandson had just turned eleven

My woman was dead

And my dogs were getting pretty old

My body didn't work quite like it should

But overall things were pretty good

I was getting decent royalties from the reissued comic books and records


Back when I was 106

My only friend

Was one goldfish

Everyone I ever knew was dead and gone

The goldfish never had a name

And the neighbors thought I was insane

And I flushed it down the toilet when I saw it floating upside down*


Back when I was 128 I would sit outside on an old milk crate

And look out at the world from the stoop across the street

The boomboxes and the hot concrete

And every Halloween they hung

A million rubber skeletons across 9th street

Every Halloween they hung

A million rubber skeletons

Every Halloween they hung

A million rubber skeletons

Every Halloween they hung

A million rubber skeletons




back when i was four / jeffrey lewis

translated by lonegunm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J > jeffrey lew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u don't have to be a scientist to do experiments on your own heart  (0) 2016.01.24
to be objectified  (0) 2015.11.04
roll bus roll  (0) 2015.10.04
williamsburg will oldham horror  (0) 2015.09.17
back when i was four  (0) 2015.09.15
to go and return  (0) 2015.09.15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