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내게 해준 가장 다정한 말은

'넌 편집증 환자야'

가끔 살인 충동이 들 때면

난 1부터 600 킬로미터까지 숫자를 세


아직 아무것도 느껴지지 않아

난 바다를 항해하고 있어

이성적으로 행동하는 건 실패야

잡히지가 않아

붙들 수가 없어

날 생각해보려 하면 그래


미움이 내게도 허락된 것이었다면

증오가 날 자유케 했을지도 모르지

내게 필요한 건 강철로 만든 활

그리고 돌처럼 단단한 심장


아직 그댄 아무것도 느끼지 못해

그댄 바다를 건너왔어

불안한 나를 그대는 받아들일 수 없었지

난 붙잡을 수 없었어

잡히지가 않았어

생각을 나에게 집중할 수가 없는 거야



The most tender thing you've said to me

Is that I suffer from paranoia

Sometimes when I wish to kill

I count from one to six hundred kilometers


Yet I fail to feel

I sail to sea

I fail to behave rationally

And I fail to grip

I fail to keep

I fail to think about me


If I were able to hate

Perhaps hatred would bring me relief

I ought to have a steel brow

And a heart of stone


Yet you failed to feel

You sailed to sea

You failed to embrace my insecurities

And I failed to grip

I failed to keep

I failed to think about me


from one to six hundred kilometers / dillon

translated by lonegunm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 > dill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from one to six hundred kilometers  (0) 2012.10.12
hey beau  (0) 2012.09.1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